유행타지 않는 버킷 디자인
조이스 아카이브의 여성 버킷백을 소개합니다. 유행을 타지 않고 꾸준한 인기를 누리는 가방 중 하나인 버킷백의 버킷(bucket)은 양동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랫부분은 평평하고 넓지만 윗부분은 끈으로 조일 수 있는 우리나라 복조리의 형태와도 비슷하며 넉넉한 수납공간을 자랑합니다.


만능 데일리 아이템
조이스 아카이브의 가방은 가벼운 무게와 실용성 있는 디자인으로 제작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버킷백 에디션은 오피스룩이나 캐주얼룩 어느 코디에나 쉽게 매치할 수 있는 스타일로 매일 들 수 있는 데일리 아이템입니다.


누구에게나 어울리는 컬러
조이스 아카이브 버킷백은 강렬한 컬러가 아닌 누구에게나 잘 어울리는 컬러로 제작되었습니다. 때문에 SS 시즌(봄, 여름)은 물론이고 FW(가을, 겨울) 시즌까지 사계절 내내 착용이 가능합니다. 브라운, 핑크, 화이트 세 가지 중 어떤 컬러를 선택하시더라도 오래도록 활용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가벼워서 자꾸 손이 갑니다
무겁고 불편한 옷은 옷장에 묵혀있기 마련입니다. 버리기 아까워 자리만 차지하게 되어버리죠. 가방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아무리 고가의 가방일지라도 무겁고 불편하다면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그래서 조이스 아카이브 가방은 가벼운 무게로 제작하되 실용성 있게 공간을 넉넉하게 만들었습니다.










소중한 사람을 위해
10만 원 이하의 선물을 찾고 계셨다면 조이스 아카이브의 버킷백은 어떨까요? 조이스 아카이브 더스트 백에 소중하게 담아 전해드리겠습니다. 혹,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이어도 상관없습니다. 누구보다 소중한 자신에게 선물하면 되니까요! 나를 위한 선물로 강력 추천 드리겠습니다.








직원들의 실제 착용 컷 입니다
모델이 아니어도 누구나 소화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키와 체형, 나이가 모두 다른 직원들이 직접 나섰습니다. 니트와 슬림 팬츠, 굽이 높은 구두에도 잘 어울리고 와이드 팬츠와 면 티셔츠, 낮은 굽의 로퍼와 매치해도 잘 어울립니다. 길이 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에 키와 체형에 구애받지 않고 어떤 코디와 매치해도 잘 어울립니다. “어울리지 않으면 어쩌나” 하는 걱정은 접어두시고 조이스 아카이브의 버킷백을 선택하세요.